한창 한자열풍이 분 적이 있었다. 아니.. 지금도 불고 있다고 말하는게 나을지도 모르겠다.

취업하는데 한자관련 자격증 하나 정도는 필요하다는 생각에, 플러스 점수를 얻어볼까 하는 생각에 사람들이 많이 따두었다.

또, 마법천자문이라는 책, 태극천자문(?)이라는 만화, 한자마루라는 게임 모두 한자에 대한 관심으로 나온 것이다.

한자 관련 학습지도 많은 모양이니까...

이런 관심이 반갑지만, 한편으로는 아쉽기도 하다. 그렇게 한자가 유익하다고 생각한다면, 왜 한자에 관한 인재를 키우는 것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는가?

지금 현재 중,고등학교에서 한문을 가르치는 분들 한문교육학과를 나온 분이 아닌 경우가 종종 있다.

예전에 교련선생님을 했던 분들이 교련 과목이 없어지면서 방학동안 연수를 받고, 한문교사가 되거나, 아니면 요즘에는 영양교사들이 연수를 받은 뒤 한문교사를 한단다.

그리고 2011년에는 정식으로 국어선생님이 한문과목을 가르칠 수 있게 허용해준다고 한다.

그게 어때서? 라고 생각하는 분들 많을 듯 하다.

'국어>한문' 이란 부등식을 머리속에 그려오고 계시는 분일 것이다. 그런데 만약 그렇다면 천만의 말씀, 만만에 콩떡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한문'이란 과목이 따로 있을 이유가 없지 않은가?

한문 교사가 되려면 기본적으로 사서(四書)를 봐야한다. 그리고 여러 문집, 시집과 삼국유사, 삼국사기, 그리고 사람들이 잘 모르는, 아니 이름조차 들어본 적이 없는 책까지도 본다.

내가 직접 한문임용을 겪어본 사람이 아니라 하나 하나 열거할 수는 없지만, 봐야할 책 목록만 얼핏봐도 10장이상 되는 것을 본 적이 있다.

하지만, 그것은 목록일 뿐이다. 거기서 나온다는 보장도 없다. 어떤 책에서 나올지 모르니 기본서적은 기본적으로 보고, 이것 저것 다 찾아서 봐야한다.

그리고 한 해에 40여명을 뽑는다. 머리 깨지게 싸운다. 한해에 졸업하는 사람이 몇 명이고, 기존에 졸업해서 준비하고 있는 사람이 몇 명인가?

그런데 한 해에 40여명을 뽑는다. 물론 다른 임용 과목도 힘들기로 따진다면 비슷하리라 생각한다.

하지만, 4년동안 수많은 책을 보고 겨우 뽑힌 것을 겨우 한달 연수받고 빼앗기는 그런 설움을 가진 과목은 있을까?

한문을 공부하면 끝이 없다. 한문을 보는 힘, 이른바 문리(文理)가 나려면 평생이 걸려도 힘들다.

하지만 알아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수능에서 한문은 '한문및 제 2외국어'에 포함된다. 한마디로 제 2외국어나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이 세상 어디에 말끝마다 제 2외국어를 섞어쓰는 나라가 있는가??

친구중 한 녀석은 3년만에 임용을 붙었지만, 발령받은 학교외에도 다른 학교에도 가서 한문을 가르치는 녀석이 있다.

한문 수업시간을 채우기 위해서다. 한명밖에 없는 한문교사에 수업시간마저 마땅히 없다.

이 땅에 한문은 서럽다. 한문을 공부하는 것이 얼마나 고된 것인지는 모르면서, 한문을 쉽게 본다.

이런 땅에서 한문을 공부하는 사람들이여! 힘을 내라!!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아도, 자신만 알고 있으면 된다.

우리는 우리 조상의 얼을 잇는 소중한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긍지를 가질 자격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연어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불탄 2009.09.16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학창시절에 고문과 한문시간이 젤루 재미있었어요.
    한번은 한문시험을 91점 받았는데 전교에서 가장 높은 점수였죠.
    평균 점수가 45점인가 된 걸로 알고 있어요.

    그때 한문선생님이 엄청 깨졌나봅니다.
    아이수준에 맞춰 문제를 내야지 어떻게 평균점수가 45점이 나오게 했냐고...
    평가를 어떻게 할 거냐고.

    결국 수우미양가로 따지는 평가에서 75점점만 넘으면 우를 받게 했더군요. 시험점수에 20점을 무조건 올려서 말이죠. 제 점수는 100점이 훨씬 넘어가니까 99점으로 처리하셨고요.

    지금 생각해보면 한문이 아니라 간단한 한자수준의 공부였던 것 같습니다.
    연어술사님께서 논어나 맹자를 풀어 설명해주시는 것을 역으로 다시 풀이를 시도해보려 했지만 단 한줄도 연어술사님의 풀이를 보지 않고서는 불가능하더군요.

    앞으로 자주 들러서 틈틈이 공부하도록 할께요.

    • 연어술사 2009.09.16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족한 실력에 배운 것 정리라도 할 생각으로 조금씩 올려보고 있습니다.

      이번주 월요일에도 수업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정리를 올리지 못했네요.

      주위에 '한문'으로 임용을 보는 사람이 많아서 울컥 했던 것 같습니다.

      '한문'은 방학동안 연수 530시간만 들으면 '한문'을 가르칠 수 있는 자격이 생기는 유일한 과목이거든요.

      주위에 한문 선생님 되겠다고 몇년씩 공부하면서도 픽픽 떨어져 나가는데, 마땅히 가르칠 과목이 없다고, 연수받고 한문을 가르친다니...

      그래서 한문을 전문적으로 가르치는 사람은 없어지고, 그에따라 학생들은 흥미를 잃고, 악순환이 계속 되는 것 같네요.

      안타깝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 한문한문 2010.02.01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4년동안 한문파서 임용준비하는데...한문학과로써 눈물나는 글임...ㅠㅋㅋ

  3. 어흡 2010.08.04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4년동안 사서 뿐만아니라 여러 서적들을 공부한다는 것은 무리지요..
    하지만 그것을 바탕으로 문리가 트여서 임용 시험을 치뤄야하구요....ㅜㅜ
    아직 2학년이지만 겨우 대학,논어 정도만 훑어봤으니 갈길이 멀군요.
    한문교육과 ... 한문을 너무 좋아해서 입학했지만 점점 지쳐가는 모습이 보이기도할때
    이글을 읽어서 잠시나마 위안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 연어술사 2010.08.06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흔히 하는 말로 한문은 10년은 공부해야 그나마 알 수 있다고 합니다.물론 이것도 절대적인 것은 아니죠.

      노력한다면 그 기간을 줄일 수도 있겠지만...

      평생 공부해도 다 알기 어려운 공부...

      왜 그렇게 한문을 쉽게 생각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한번 공부해 보면 알겠죠~

      아직도 한문과 한자를 제대로 구분하지 못하는 분들도 많구요. 인식이 부족한 모양입니다.

  4. 한문이 2012.10.24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자 일만자를 알아도 책을 읽지 않은 글자만의 감각이라면 정적인 공부를 한셈이라고 봅니다. 동적인 한문능력을 키우려면 고전을 읽고 여기에 따른 능력이 배가되었을때 그리고 형식이 아닌, 문장가로서 최소한의 소양을 갖추어야 된다고 봅니다.

    정말로 진정한 실력자가 된다면 한문이 비록 급수를 맞추는 세상일지라도 쓰여진다고 봅니다.


한문과 내가 좋아하는 것들..채워갈 곳..
연어술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