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쥐팥쥐 이야기를 보면 깨진 독을 막아주는 두꺼비가 나오잖아?

 

그치?

 

그런데 과연 그 두꺼비는 독에 있는 물을 다 쓸때까지 그렇게 독의 빈 구멍을 막아주며 계속 그 독의 속에 있어야 했을 꺼 아니야?

 

불쌍하게도...

 

그런데 콩쥐는 그냥 고맙다고 한마디하고, 그 뒤로는 두꺼비를 잊어버리잖아...

 

그 뒤로 두꺼비는 나오지 않는다구...

 

어디든 중심이 되는 인물이 있으면, 보조적인 사람이 있다구... 중심이 되는 인물은 보조되는 사람이 있어서 빛나는 것이라구...

 

잊지 말자... 생각하자....

======================================================================================

그냥 전에 끄적였던 것을 한번 올려봤습니다. 누구나 세상의 주인공이고 싶어하지만, 사실 내가 내 인생의 주인공인 건.. 다른 사람의 도움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게 아닐까요?

나와 다른 사람과의 관계.. 다른 사람을 소중히 여기자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Posted by 연어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문과 내가 좋아하는 것들..채워갈 곳..
연어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