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가 너무 길었네요.

그래도 간간히 들어와서 확인은 했습니다.;;

10월 추석을 기점으로해서 그 이후로 시험이 있었습니다.

시험 준비하느라 10월이 다 지나가고, 거기에 지쳐서 11월을 보내고... 결국 11월 중순이네요.

몸도 피곤하고, 추워서 자꾸 움추러 들기만 하는 것 같습니다.

11월에는 주위에서 임용을 치는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임용전까지는 공부하는데 방해 될까봐 연락 못하고, 임용시험후에는 괜히 전화하면 "시험 잘 쳤냐?"는 둥, 이런 저런 이야기 하다가 결국 기분 망칠까봐 연락 안 했는데...

얼마전에 연락 해봤더니... 다들 연락이 안 되더군요..

처음에는 전화기 고장인가? 했지만..... 아! 제 인간관계 고장이더군요...

아무도 연락이 안되다니...제 자신에게 좀 회의를 느꼈습니다. 인간관계에 신경 좀 써야겠다...

(항상 보면 그림이 적절하지 않은듯;; 센스의 문제겠죠;;)


원래 인사를 잘 안 하고 다니는 인간은 아닌데.. 왠지 인사하려면 쑥스럽더라구요.

오랜만에 만나면 "오랜만이야~"라는 둥 "어떻게 지냈냐?"는 둥 이야기라도 하겠지만, 워낙에 말 주변이 없어놔서 그때 그때 어떻게 인사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대인관계의 결여에서 나온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매일 보는 사람한테 어떻게 인사해야할지도 모르겠네요;;; 나이도 1~2살 차이밖에 안나서 애매한;;;

오랜만에 블로그 들어와서 궁시렁 궁시렁 이야기하고 갑니다;;;

마땅히 이야기할 곳도 없고, 블로그도 너무 오랬동안 방치해뒀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새로운 자료도 올리고 싶지만, 어떤 자료가 괜찮을런지 모르겠네요.

'한문'블로그에서 나아가 '학문'블로그를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과연 감당할 수 있을까? 의문이 들긴 하지만요.)

하루하루가 압박입니다. 슬럼프에 빠져서인지 자꾸 몸만 무겁고, 축~ 쳐지는 것 같네요;;

그래도 내일은 또 시험과 수업이 있으니.... 다시 또 공부를 해야겠죠.
(사실 예습하다가 잠이와서 잠도 깰겸 컴퓨터를 켰습니다.)

오랜만에 글 남겨보고 사라집니다~ㅋㅋ

앞으로는 글 좀 남겨야 겠네요;;ㅋ

 

 

Posted by 연어술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문과 내가 좋아하는 것들..채워갈 곳..
연어술사